방명록

고싱가숲
2006/06/07

azios 님 반갑습니다.

이해은
2006/06/10

묵향이 가득한 홈이군요.
한참 전에 인사도 없이 님의 사이트를 모짜르트 음악 추천 사이트로 올려두었는데,
이제 들러보니 다시 꾸미셨네요. 늦게라도 인사드립니다.

고싱가숲
2006/06/12

이해은 선생님, 반갑습니다. 늦깎이로 피아노 배우시는 분들은 선생님의 홈페이지가 정말 요긴하겠어요. 선생님 홈페이지의 간단하고 요긴한 설명들을 읽어보자니, “내가 피아노만 칠 줄 안다면 음악평론을 해볼 텐데…”하며 아쉬워했던 시절이 떠오릅니다.

hisday
2006/06/13

우연히 흘러들어와서 한참을 머물렀습니다.
이따금 웹서핑을 다니며 남의 홈을 기웃거려 보았지만 이런 사람의 냄새는 맡기가 참 힘든 일인데.
이 곳에 있는 모든 흔적들에 웹도 역시 우주라는 생각이 듭니다.
인간이죠.
따뜻한 체온입니다.

고싱가숲님 댁에서 감사하고 넉넉한 마음의 귀한 시간 보냈습니다.

링크 걸어두고, 틈틈히 찾아오겠습니다.
링크를 걸어놓는 일에 있어, 따로 양해를 구하지 않아도 괜찮겠죠?^^

고싱가숲
2006/06/13

문산/ 반갑고 미안하군요. 요즘 몸이 아파 편히 푹 쉬고 있습니다. 언제나 그리운데, 만난다는 것이 참 쉽지가 않네요. 그리고 저의 실명이 들어가 있어 실명을 OO표 처리했습니다.

hisday 님/ 고맙고 반갑습니다. 벗들을 만나는 것은 언제나 설레는군요.

고문산
2006/06/14

강건해지시기를 기도드립니다.

fantastic
2006/06/15

우연찮게 들리게 되었는데 상당히 고즈넉한,평화로워(?) 보이는 분위기의 블로그입니다
요란하고 복잡한,가치관의 충돌이 빈번히 일어나는 블로그만 봐오다가 마음이 잔잔해지는듯한 외형과 내용에 빠져 둘러보다 갑니다.

천소영
2006/06/15

가끔씩 들어오긴 했었는데요, 처음으로 글을 남깁니다. 오늘 아르마니(ㅋㅋ)오빠한테 아프시다는 말씀을 들어서 인사드리러 왔어요. 제 동생도 그걸로 한참 고생했었는데… 빨리 나으시기를 바랄께요^^ 면역력이 많이 약해지신것 같아요. 푹 쉬세요~ 안녕히 계세요.

박경주
2006/06/15

선생님, 몸이 아프시다니 걱정입니다. 뵌지가 오래되어서 한번 뵙고 싶은데 현선생님도 6월말까지는 무척 바쁘실 것 같다더군요..
속히 건강이 좋아지셔서 얼굴 한번 뵐 수 있길 고대합니다.

고싱가숲
2006/06/16

박경주 선생님/ 감사합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되었네요. 이제 다 나아갑니다. 건강한 날 뵙도록 하겠습니다.

소영 님/ 감사합니다. 아르마니가 짜증을 부리는 일이 있더라도-_-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를…

fantastic 님/ 반갑습니다. 숲인 만큼 조용해지려고 노력을 하다 보니 …^^

고싱가숲
2006/05/19

Ubermensch 님, 니체의 독자이시군요. 반갑습니다.

그리스 비극과 희극의 번역본은 천병희 선생의 역본을 추천합니다. 문체가 상당히 투박하고 독일어 번역본에 많이 기댄 측면이 있지만, 국내에서 유일한 희랍어 원전번역본이어서 다른 중역본들(그야말로 창작에 가까운 오역들!)과는 비교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부탁입니다만, 제가 번역한 «비극의 탄생»을 읽으시다가 이해가 안 되는 대목이나 오역으로 의심되는 대목이 있을 경우, 주저하시지 말고 지적해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Ubermensch
2006/05/18

비극의 탄생 잘 읽고 갑니다. 비극의 탄생을 제대로 읽어보려고 그리스 희곡과 비극을 먼저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어가고 있는데요. (요즘은 아리스토파네스를 읽고 있습니다.) 번역과 각주가 잘 되어있는 국내본이 있으면 소개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와사비
2006/04/26

이곳에 들러가면 뜰앞의 새순 돋는 소리를 봅니다.
무례히 흔적을 남김이 저어되기도 하거니와
하도 좋길레 허례 인사로 뒤늦은 방부 드립니다.
참 고맙습니다. 요즈음은 살 만한 이유들이 눈에 가득 하네요.
귀히 듣습니다.때론 혀로….

고싱가숲
2006/04/27

와사비 님, 반갑고 감사합니다.

저로서는 배울 것도 너무나 많고, 버릴 것도 너무나 많습니다.
저의 앎이 저에게나 남에게나 병폐가 되지 않기를 바라며, 반가운 마음을 전합니다.

박명철
2006/05/10

아침마다 음악을 들으며 시작합니다.
비가 촉촉히 젖은 아침시간에 감사한 마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