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바보새
2006/02/03

안녕하세요. 얼마전에 워드프레스 포럼에서 답글로 도움을 얻었던 사람입니다.
그간 방명록이 생겼네요^^ 워드프레스도, 포토갤러리2도 너무 멋지게 쓰고 계시네요.
부럽습니다. 정취있는 분위기, 좋은 글 보러 또 올게요~*

정은진
2006/02/04

우연히 오게되었는데 정말 보기드물게 훌륭한 사이트이네요 개인이 운영하시는건가요?
멋지십니다. 방명록에 남겨져 있는 시한편도 너무 멋지네요
전 음악전공자이지만, 평소 철학과 미술에 관심이 많았어요 종종 들릴께요..
모차르트 음악감상실..멋지네요 모차르트좋아하시나봐요~~ 그럼..이만.

고싱가 숲
2006/02/04

바보새 님, 정은진 님, 모두 반갑습니다.
컴퓨터, 음악, 미술, 철학, 문학, 종교 등등, 요즘은 옛 선비들처럼 인문/예술/실용/종교의 구분을 불문하고 모두 종합적으로 배워야 하는 시대가 도래한 듯합니다.

우리 모두 공부합시다~*

김재인
2006/02/06

니체 번역글들이 사라졌군요. 얼마 전에 들렀다 봤었는데, 아직 공개하긴 좀 그런가보죠. 관심 갖고 기다리겠습니다. 건강하시길.

고싱가 숲
2006/02/07

김재인 선생님, 반갑습니다. 선생님께서도 공감하시겠지만 우리나라 니체 번역은 참 문제가 많지요. 제 번역문을 올리면서 현 니체 번역서의 문제점들을 하나하나 지적하고 싶었는데, 당분간은 지속적으로 올리지 못할 것같아 (그러면 기다리시는 분들께 누가 될 것같아) 관련 포럼을 잠시 내려놓았습니다.

기존 번역서의 문제점들을 지적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누군가가 이런 지적을 제대로 해놓지 않으면 지금의 니체 번역이 얼마나 황당한가를 모를 것 같아 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는 있습니다.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조성호
2006/02/15

형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오랜만에 들러 사진들 보고 갑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곧 뵐 수 있을 날을 기대하겠습니다.

고싱가 숲
2006/02/15

와-, 성호야, 이게 얼마 만이냐 :lol:

다경
2006/02/17

며칠 못 들어와봤는데, 그 사이 모차르트 음악감상실이 열렸군요! 사실 감상실 개설을 예고하셨을때부터 신청하고 싶은 곡이 있었답니다.
KV616, Andante fur eine Walze in eine kleine Orgel
악보를 구해 처음 쳐 보면서 이렇게 가슴이 설레는 곡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연주를 들어볼 기회가 아직 없었거든요. 꼭 부탁드립니다^ㅡ^

대요
2006/02/17

莫耀一衣脫重載
光陰來去我不知
白雲爲友遊江山
石杖開花無奇妙

빛바랜 옷 한 벌에 무거운 짐 벗어버리고
세월이야 오건 가건 내 알 바 아니라
흰 구름 벗하며 강산에 노닐거니
석장에 꽃 핀들 기이할 것 없도다.

아름다운 음악에
감사의 마음으로 몇마디 남겨
안부를 여쭙습니다.

노력가
2006/04/19

우연히 알게된 곳, 아직 잘 이해할 수 없는 곳

하지만 오랫동안 이 사이트에 오게될 것 같은 기분입니다.

김재인
2006/04/22

비극의 탄생 번역 기대됩니다. 제가 출판할 수 있는 영예를 누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만…
저도 이런 저런 일로 무척 바쁘네요. 가끔 들러 잘 누리고 갑니다. 다시 족적 남기겠습니다.

고싱가숲
2006/05/19

Ubermensch 님, 니체의 독자이시군요. 반갑습니다.

그리스 비극과 희극의 번역본은 천병희 선생의 역본을 추천합니다. 문체가 상당히 투박하고 독일어 번역본에 많이 기댄 측면이 있지만, 국내에서 유일한 희랍어 원전번역본이어서 다른 중역본들(그야말로 창작에 가까운 오역들!)과는 비교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부탁입니다만, 제가 번역한 «비극의 탄생»을 읽으시다가 이해가 안 되는 대목이나 오역으로 의심되는 대목이 있을 경우, 주저하시지 말고 지적해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azios
2006/06/06

항상 번역은 반역… 이 될 수 있다고 하지요.

그리고 특히나… 철학서 번역이란 단어하나하나가 생겨난 유래와 어원, 역사상쓰여진의미

등등의 엄청난 것들을 생각하지않으면 제대로 된 번역이 될 수 없다고 합니다.

비극의 탄생 잘 읽었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합니다.

고싱가숲
2006/06/07

azios 님 반갑습니다.

이해은
2006/06/10

묵향이 가득한 홈이군요.
한참 전에 인사도 없이 님의 사이트를 모짜르트 음악 추천 사이트로 올려두었는데,
이제 들러보니 다시 꾸미셨네요. 늦게라도 인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