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고싱가
2007/03/10

다경 님, 군생활을 잘 하고 계신지요. 저는 서울 거주하면서 답사를 다니고 있는데, 지리적 여건상 팔공산 자락을 답사할 기회가 가장 적은 듯합니다. 현 기회를 잘 활용하시기 바라마지 않습니다.

모든 시작은 항상 주변으로부터 시작함이 좋다고들 하더군요. 가령, 야생화를 좋아하면 집 주변, 마을, 인근마을 순으로 영역을 차차 확대하면서 탐방하고 정리하는 것이 많은 즐거움을 준다고 합니다.

디오네
2007/03/19

오랜만에 다시 들러봅니다.

또 여기서 마음의 친구에게 위로받고 가네요.

매번 감사합니다.

고싱가
2007/03/21

디오네 님, 오랜 만입니다. 반가워요^^

박노아
2007/03/26

안녕하세요, 뉴욕에 살고 있는 사진작가입니다.

이갑철 선생님 글을 찾다가 이 곳까지 흘러들었는데 경치가 훌륭한 산 속에 소낙비가 한 차례 뿌리는 그윽한 느낌이 납니다. 그리고 그 사이 아지랭이가 흐물거리며 올라옵니다.

올 해 국내 첫 사진집 출간을 준비중에 있습니다. 조선일보에 컬럼식 사진까페를 운영하며 좋은 인연들을 만났습니다. 아래 두 군데의 블로그를 남깁니다.

http://cafe.chosun.com/orange
http://www.photoblog.be/micegrey

목이 축축할 때 다시 들르겠습니다.

고싱가
2007/03/27

박노아 님, 감사합니다. 산속에 비 내리는 소리, 저도 참 좋아합니다. 우리나라처럼 작고 아름다운 산들이 많은 곳도 드물겠지요. 그 그윽한 곳들에 내리는 비처럼, 소리처럼, 바람처럼, 흔들리는 나뭇잎처럼, 그 사이 사이로 피어오르는 안개처럼, …

박현주
2007/03/29

모차르트 클라리넷 곡을 들으려고 들렀더니 음악감상실 문이 닫혔네요.ㅠㅠ
그동안 자주 이용했었는데 앞으로 두달동안 좀 아쉬울것 같아요.

여행 다녀오시는 일 잘 되기 바라고
언제 현샘 등이랑 얼굴좀 뵈어요^^
건강하시길..

석영
2007/04/01

아직 핀란드에 있을까? 늘상 만나는 사람들과 다른 종류(?)의 친구를 만나니 반가웠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한 가정이 되기를.

고싱가
2007/04/13

박현주 선생님, 감사합니다. 무사히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석영, 외국생활 잘 하기를 빈다. 몇년 만에 그렇게 술을 마셨던 것같구나.

강물
2007/04/13

그 동백이 두 잎을 새로 낸 봄입니다. 작년에 오자마자 두 잎 새로 나고 그간에 한 잎이 지고…. 가녀린 나무가 우아하게 자라고 있습니다. 아직 핀란드겠거니 하면서도 그냥 클릭했지요. 돌아오셨군요. 고싱가숲이 벌써 설레이는군요.

고싱가
2007/03/04

highnoon 님, 길 님, 모두 반갑습니다. 제가 장기간 여행 중이었던지라 답인사가 늦었습니다. 남도의 꽃들을 보고 나니 이제 완연한 봄입니다. 이 봄이 천하의 모든 분들께 봄이기를…

highnoon
2007/02/28

어제 우연히 이곳을 알게 됐습니다.
클라리넷 협주곡과 ave verum corpus 를 들었었습니다.
오늘은 호른 협주곡 4번 3번 그리고 지금 2번이 흐르고 있습니다.
너무 좋은 곳이네요.
모자르트의 음악을 들을 땐 항상 ‘슬픔’을 느끼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어떤 분이신진 모르겠지만..

고싱가
2007/01/17

나옹이 님 오랜만입니다. 아이스크림 좋아하는 분들은 바닐라로 시작해서 두루 거치다가 결국에는 바닐라로 돌아온다고 하더군요. 음악 좋아하는 분들 중에선 모차르트로 시작해서 다른 작곡가들을 두루 거치다가 만년에는 결국 모차르트로 돌아오는 분들이 많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shinhyepark
2007/01/29

세상엔 아직도 여유를 가지신 귀한 분들이 있음에 감사하며 작업장에서 실내악들을 듣고 있습니다.
저는 그림 그리는 사람입니다. 어떻게 하면 자연 그대로의 의미를 감히 넘 볼 수 있을까 늘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다시 감사 드립니다.

백석현
2007/01/31

Zarathustra 번역에 대한 글만 잔뜩 올리고..인사를 드리지 못 했군요. 저는 사실 제 블로그도 없고 다른 사람 블로그에 간 적도 별로 없는 ‘보구 배운 데 없는’ 구덕다리입니다. 죄송합니다.이제야 ‘예의’가 무엇인지 좀 알고, 뒤늦게나마 실례 사과드립니다.

저는 그냥 혼자 좌충우돌하며 인생을 크게, 크게 낭비하고 우회하며 살을 사람입니다. 니체가 말하는 좋은 속성중 하나는 가지고 있습니다. ‘거침없음’ Muthwillig ..그거 하나만 가지고 인생과 청춘을 낭비하고 살다가 늦깍이로 니체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흑. 좋은 질책 많이 바랍니다.

아까 언뜻 어느 분이 니체의 정신병에 대해 잠깐 언급하신 적 있던데…저도 한마디 거들까 합니다.

이제까지 알려진 것과는 달리, 니체는 매독균이 척추를 타고 뇌로 올라가 미친 게 아니라고 합니다. 그 경우에는 그런 증상 (시력감퇴, 안통, 구역질, 두통)이 그토록 심하게 나타날 수 없다고 합니다. 또한 병의 경과…무려 20년이 지난 후 발병하여, 발병 후 다시 11 년이나 더 살 수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요즘의 의학적 ‘가설’은, (증명할 방법이 없으니까요..어차피 ‘매독 2차 진행’이란 것도 그 당시의 형편없는 의학에 의한 조잡한 진단에 불과하니까요) (의학용어를 몰라서 좀 무식하게 표현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눈알이 박히는 구멍(소켓) 밑바닥에, 후방향으로 진행되는, 물 막이 있는 종양이 만성적으로 진행했다고 합니다.

제가 이 걸 무지하게 어려운 한자말로 해봤는데, “저안와 후향 진행성 만성 수막종”입니다.
이거 한자말 하려고 이것 저것 다 뒤지고 하루 종일 난리쳤습니다.

저는 니체를 정말 정말 존경합니다. 다른 거 다 따나서, 그런 만성적인 끔직한 질병을 안고, 사회로부터 은거한 고독한 생활을 하면서, 이런 깨달음에 이르렀다는 것은, 그가 얼마나 삶에 대해 긍정적이고 따듯하고 활기차고 영웅적 정렬을 가진 사람이었는지…짐작하게 합니다. 바그너의 부인 코지마가 남긴 일기에 보면…건강했을 때, 단정하면서 따듯하고 브라이트한 젊은 학자의 모습이 언뜻 언뜻 보입니다.

제게 니체와 같은 성품, 정렬, 따듯함이 단 0.001%라도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백석현
2007/01/31

[도움 청합니다. 이건 니체의 명예와 관련된 문제인데, 제가 뒷북을 치는 건지는 몰라도, 너무 한심해서 그렇습니다. 제발 이런 책이 인터넷 서점에 카탈로그로 게시되거나 혹은 이런 책을 출간한느 출판사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알라딘에 올렸던 글입니다. 혹시 기회가 되시면, 다른 인터넷 서점에 포스트해 주십시오. 위작인 ‘My sister and I’ (나의 누의와 나(작가정신, 1999년 출간)에 대한 글입니다.]

이 책은 1950년대에 영어본으로 먼저 나온 책입니다. 당시 “독일본은 없어졌다”라고 하는 책입니다. 니체가 정신병원에 있으면서 가끔 씩 제정신이 되어 쓴 책이라고 주장된 책입니다.
이미 1960년대에는 이 책이 가짜인 것을 다 알게 되었습니다. 자세한 상황은 각설하고, 니체 전집 모음에 보면(KAS 혹은 인터넷 상의 영어, 독어 니체 전집 사이트들, 구텐베르그 등등) 이 책이 없습니다. 이 책이 가짜인 것을 제일 강력히 제일 먼저 밝힌 사람은 전세계적인 니체 연구 권위자 중의 하나인 kaufman입니다. 그런 권위자의 분석까지 안 가더라도 한 구절만 밝히겠습니다. (저는 돈이 아까워서 이 책 안 사서, 번역본으로는 몇 페이지인지 모릅니다.)
이런 뜻의 구절이 있습니다. ‘미국에 가서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디트로이트 같은 근사한 곳에서 연설하고 싶다’ 하지만 디트로이트는 그 당시에 먼지 풀풀나는 시골 촌 동네입니다. 헨리 포드가 자동차 공장을 세운 후에야 도시로 발전했습니다. 유럽에 알려지지도 않은 곳이고 전혀 ‘근사한’ 곳이 아닙니다.
이 책의 핵심은 누이동생과의 근친상간에 있습니다. 한마디로 soft prono입니다. 이 책의 출판사인 amok이란 곳의 사이트에 가 보십시오. 온갖 지저분한 책만 내는 곳입니다.
저는 한국니체학회가 이 책의 출판사인 작가정신을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좀 설칠 수 있는 처지라면, 저는 작가정신 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습니다. 황당한 것인 이 책이 위작으로 밝혀지고도 거의 40년이 지난 후에 작가정신 사에 의해 출간되었다는 점입니다.
대한민국이 이러고도 “대~~한민국!”입니까? 제발, 제발 이런 책 취급하지 마십시오,아니, 취급해도 좋습니다. 메인 페이지에 취급하셔도 좋은데, 책 분류를 ‘소프트 포르노’로 하시고, ‘위작’으로 분류해서 취급하십시오.
이 책이 끼친 해악은 큽니다. 철학을 대중화하는 데에 앞정선 윌 뒤런트의 ‘철학이야기’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영어본.Simon and Schuster. Nietzsche에 대한 부분 ‘V’ 두번째 패러그래프) “His sister (who had almost justified his view that for a philosopher a sister is an admirable substitute fo a wife) left him….” 번역하면 이렇습니다.
‘그의 누이는 —그런데 이 누이는, 철학자에게는 *누이동생이 마누라에 대한 근사한 대용품*이라는 니체의 견해를 거의 현실적으로 충족시켰다—-(후략)’
뒤런트는 이 책을 1950년대에 준비했기 때문에 아직 당시는 ‘나의 누의와 나’가 위작인 것이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지요. 게다가 뒤런트는 니체에 대해 극심한 적대감을 가지고 있었으니까..바로 이렇게 인용해서…마치 근친상간이 기정 사실인 것처럼 썼던 것입니다.
제발 좀 양식있는 대~한민국!을 만듭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