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고싱가
2008/02/29

요안누 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살까 말까 한참 고민해 보아야겠습니다.

한때 아우구스티누스를 좋아하여 고백록에 관한 글을 지속적으로 써볼 예정이었으나, 불행히도 저의 감각들이 변하는 시점이어서 중간에 그만 두고 말았습니다. 지금 돌아보면, 아우구스티누스는 무척 여성적인 감수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입니다. 그것은 곧 기독교적인 감수성이기도 하겠지요.

제가 기독교 관련 서적 중에서는 고백록을 가장 좋아하긴 하면서도 바로 그 감수성이 (과거에는 비슷했지만) 지금의 저와는 거리가 있어, 앞으로 제가 고백록을 번역할 일은 없을 듯합니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번역본들이 많이 아쉽긴 하지만, 다른 출중한 인물이 나와 제대로 번역되는 날이 오기를 빌어볼 뿐입니다.

요안누
2008/02/28

모차르트 전집이 나왔습니다.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Muc.laf?mallGb=MUC&ejkGb=MUC&linkClass=&barcode=5028421925400&clickOrder=rbm

물론, 본론은 지금부터..^^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 번역을 올리실 예정은 있으신지요. 서점에서 최민순 신부의 역본을 훝어보았는데 고싱가님 표현대로 의미가 잘 와닿지 않았습니다. 마치 개역한글 성경을 읽는 기분이랄까요. 했다는건지 안했다는건지 있다는건지 없다는건지 아리송하더군요. 쉽지 않겠지만 고백 번역도 비극의 탄생처럼(알라딘 리뷰보고 이 책을 구입했어요) 이곳에서 접할수 있길 고대합니다.

고싱가
2008/02/26

김인규 님, 반갑습니다. 모차르트를 좋아하실 것이니 뭔가 남다르게 보입니다. 모차르트, 모차르트, 모차르트, . . .

김인규
2008/02/25

오마이뉴스에서 모짜르트에 관한 기사를 읽다가 “고싱가의숲”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좋은음악 주시는 고싱가님께 먼저 감사드리고요
앞으로 자주 찾는 블로그가 될것같네요 ^ ^

armani
2008/02/12

새해 인사 늦었네요, 형.
전화기 바꾸고 번호를 하나도 옮기지 않아서….
여태 형 번호를 못 외우고 있었다.

이제 보름 남았으니까 3월에는 오랫만에 형 얼굴 뵐 수 있겠네요.
형수님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고싱가
2008/02/15

세희님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썼으면 좋겠는데 그러려면 배워야 하는 것이 많아서 . . .

고싱가
2008/02/13

아르마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게. 나는 요즘 일 복이 터져서 3월 중순께나 여유가 돌아올 듯하네. 올 봄만큼은 우리나라 산야를 누비고 싶은데 뜻대로 될른지 모르겠군.

준비 잘 하시고, 건강하시게.

권상일
2008/04/02

안녕하세요? 조용필 팬인 물리학도 입니다. ㅎㅎ
실험실에 박혀서 실험만 하다가 좀 쉬려고 노래 듣다가 생각나서 들어왔습니다.
김두수님의 “자유로운 마음”이라는 곡을 듣고 있었는데…

내 먼 길을 걸어 자유에 목 축이고
돌아와 가만히 내 꿈을 만지리

이 가사를 듣고 고싱가님과 같이 음미해보고 싶어서 방명록 남깁니다~

고싱가
2008/04/02

아, 이거 갑자기 조용필 노래가 듣고 싶네요. 소개하신 노래의 가사는 마치 “내 먼 실험실 여정을 마치고 음악에 목 축이고/ 돌아와 가만히 내 꿈을 만지리”로 읽힙니다요^^

김재인
2008/04/05

간만에 방문했더니 홈페이지 구조가 바뀌었네요.
저는 현재 논문 때문에 몹시 성마른 상태입니다.
가끔 음악도 들을 겸 들리곤 하는데, 오늘은 궁금한 게 있어서요.
니체의 der Wille zur Macht의 번역어로 뭐가 적절할까요?
고민이 많은데, 고싱가 님의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특별한 선입견이 생겨나지 않게, 번역어에 대한 제 고민의 내용은 적지 않겠습니다.
그럼 틈 날 때 한 줄 답변 남겨주세요.
건강하세요.

재민
2008/08/14

선생님~더운데 어찌 지내세요?
휴가는 다녀오셨는지요?ㅎㅎ

다름이 아니오라^^
제가 저번에 경천사 십층석탑에 관한 책(3권 1질)을 보내드렸는지 생각이 안나서요.
전 왜 ‘선생님=석탑’ 자꾸 이렇게 생각나는지…히히

현샘 김샘 싸랑해요~

소녀장사
2008/07/15

김oo 선생님
저 재민이예요.^^
오랫만에 인사드려요. 건강하시죠?
전 잘먹고 잘자고 잘놀았더니 토실토실하게 살이 올랐어요.
아주 보기 좋게 변신하고 있습니다. 헤헤

현선생님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v

대도오
2008/05/20

형, 저 기억나세요? 정도예요.
지금 새로 학교를 다니고 있는데 거기 수업에서 ‘예술철학’이란 강의를 듣는데 주제가 니체와 라틴아메리카랍니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검색하다가 여길 찾았는데 알고보니 형이 꾸리는 곳이더군요(세운이 왈).^^

근데 왜 번역들이 다 없어졌어요? 도저히 청하 출판사의 것을 이해하기가 힘들어 들어왔는뎅..ㅠ.ㅠ

암튼,
언제나 몸과 마음 건강하시구요,
2학기 때 공연하게되면 병건형이랑 놀러오세요~^^

AT
2008/05/18

안녕하세요. 니체를 공부하다 들려서 좋은 자료 많이 보고 갑니다. 많이 보고 많이 배워서 언젠가 저도 이런 공개의 장을 만들고 싶네요~^^

고싱가숲
2006/06/18

김재인 님, 감사합니다. 계획하고 계신 일들 원만히 성취하시기를 빕니다.